블랙커피 부작용 이미 당신은 적정선을 유지하고 있다

오늘의 포스트 주제는 블랙커피 부작용입니다. 여름이 지나면서 성인의 하루 커피 섭취량이 줄어든건 사실이지만 아직도 습관적으로 마시는 사람들이 주위에 많습니다.

하루에 몇 잔의 커피가 몸에 좋고 나쁘다는 이야기는 뉴스를 통해 자주 접하고 있는데요. 최근에 나온 기사를 보니 하루 3잔의 coffee는 노년에 수면의 질을 저하시킬 수 있다는 내용과 관련된 기사가 있었지만 각자의 판단에 맡기겠습니다.

여름에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식품 중 하나가 바로 블랙커피입니다. 필자 역시 하루에 기본 한잔은 마셨던거 같은데요.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블랙커피의 부작용 몇 가지를 정리해보았습니다.

블랙커피 부작용 
블랙커피 부작용

믹스커피가 주름잡던 시대(?)가 있었습니다. 그러나 지금은 아메리카노를 외치며 설탕, 시럽과 함께 마시는 게 당연시되고 있는데요. 건강을 생각해서 마시는 이도 있겠고, 싼값에 마시려는 이들도 있겠습니다만 일반적으로 다른 음료보다는 칼로리도 적고 더 건강하다는 이유가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.

무엇이든 적당하면 좋다고 하는데요. 블랙커피는 두뇌에 좋다. 카페인은 (장기)기억력을 향상시킨다. 칼로리 소모를 도와 다이어트에 좋다. 위암을 예방해준다. 집중력을 키워준다 등이 커피의 긍정적 효과(효능)라고 볼 수 있습니다.

다음은 블랙커피 부작용입니다.

■ 너무 자주 마시면 구토증세를 보일 수 있습니다.

■ 적정 이상의 카페인을 섭취하게 되면 불면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(1일 권장섭취량은 성인 400mg 이하, 임산부 300mg이하).

■ 불안감, 위장병, 신경과민, 속쓰림 등의 부작용 등이 있습니다.

블랙커피는 긍정, 부정의 양면성을 가지고 있습니다. 자신에게 적당한 양이 있을테니 적정선을 유지하면서 섭취하는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.

예를 들어, 자신이 임신 중이거나 위장병으로 고생을 하고 있거나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다면, 현재 마시는 커피의 양을 줄여야 합니다. 무엇이든 적당하면 건강에 좋다고 합니다. 힐링이 대세인만큼 커피도 조절해서 마시면 실보다는 득이 더 많을 것입니다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